건강정보

건강칼럼
건강정보

건강칼럼

홈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죽음 부르는 ‘수면무호흡증’, 혀에 낀 지방이 원인?
혀에 낀 지방이 수면무호흡증의 발생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의과대학교 Richard Schwab 박사 연구팀은 고도비만(BMI 30kg/m2 이상)이면서 수면무호흡증을 앓고 있는 67명을 대상으로 체중과 질환과의 관계에 대해 실험연구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6개월 동안 체중 감량 수술과 식이요법을 통해 평균 체중의 10% 정도 감량했다. 그리고 연구팀은 체중 감량 전·후의 복부와 인두의 MRI 결과를 가지고 체중 감량과 상부기도 구조물의 부피 감소 변화를 정량화하여 비교 분석했다.

연구 결과, 참가자들은 체중 감량 후 수면무호흡증 증상이 31%가 개선되었다. 그리고 연구팀은 이러한 변화가 체중 감소로 인해 혀의 낀 지방이 줄어들었기 때문임을 발견했다. 사실 체중 감량은 씹는 기능을 하는 익상근과 기도 측벽의 근육 양도 줄였지만, 이는 혀의 지방 감소만큼 수면무호흡증 증상을 개선하지는 못했다.

Schwab 박사는 “이번 연구로 인해 혀의 낀 지방을 줄이는 것이 수면무호흡증 증상을 개선하는 데 새로운 치료 목표가 될 것”이라고 말하며 “위 지방 감소를 위해 사용되고 있는 냉찜질 요법이나 저지방식이가 혀에도 똑같이 적용되는지 추가 연구를 통해 알아볼 예정이다”라고 언급했다.

해당 연구는 미국 호흡기·중환자의학저널(American Respiratory and Critical Care Medicine)에 게재되었으며, CNN, Science Daily 등의 외신에서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활발한 성생활이 폐경을 늦춘다?
다음글 : 건강 위해 찾은 헬스장, 사실 세균의 온상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