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건강칼럼
건강정보

건강칼럼

홈 > 건강정보 > 건강칼럼

등 통증, 단순 근육통 아닐 수도...내부 장기 아파도 발생
어깨서부터 고관절까지 이어지는 등이 아프면 가만히 있어도 어깨뼈 주위가 뻐근하거나 움직일 때 불편함이 심해지는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실제로 등이 아파 병원을 찾는 사람도 많은데, 2021년에 등 통증으로 진료받은 사람은 546만 4,577명이다. 2017년 512만 3,996명에서 6.6% 증가한 수치로, 연평균 증가율은 1.6%다. 2021년 전체 진료인원 중 가장 많은 연령대는 60대로 전체의 20.4%를 차지했다. 이어 50대가 19.1%, 40대가 15.4% 순이다. 40대 이상에서 등 통증을 많이 겪는 이유에 대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재활의학과 이장우 교수는 “대부분의 등 통증은 나이가 들며 발생하는 신체의 퇴행성 변화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외상을 비롯해, 유연성 부족, 근력 저하, 잘못된 자세, 반복적인 부하로 인해 등 통증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기에 노화할수록 등이 아플 가능성도 커진다”고 설명했다.



등 통증ㅣ출처: 클립아트코리아등 통증 일으키는 다양한 원인등 통증은 척추뼈, 관절, 인대, 근육, 근막, 신경과 같은 여러 근골격계 구조물에 문제가 생겨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어깨 근육을 과도하게 사용하거나, 잘못된 자세를 습관적으로 유지하거나, 갑작스럽게 부상을 당하면 등 주위 근육이 긴장돼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노화로 인한 자연적인 변성으로 인해 흉추, 경추, 요추의 디스크 탈출증, 강직성 척추염 등이 발생해도 등이 아플 수 있다.그러나 정형외과적인 원인이 아닌 경우에도 등 통증이 나타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심장, 신장, 폐, 췌장, 여성 생식기 등의 내장기관에 문제가 생겨도 등이 아플 수 있는 것이다. '연관통' 때문이다. 실제로는 내부 장기가 통증의 원인이지만, 연관된 다른 신체 부위에서 통증을 느끼는 것을 연관통이라 하는데, 뇌가 신경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착각을 일으켜 발생한다고 알려졌다.일례로, 갈비뼈 아래 등 쪽이 아프면 신장에 세균이 감염돼 발생하는 '급성신우신염'일 가능성이 있고, 갈비뼈 아래에 통증이 나타났다 없어지면 요로에 돌이 생기는 '요로결석'일 수 있다. 또, 등 윗부분 중앙이 찢어지듯 아프면 대동맥 내막이 찢어지는 '대동맥박리증'을 의심할 수 있다. 따라서 면역력이 낮거나, 등 통증과 함께 상복부 통증이 발생하거나, 근골격계 치료를 받아도 등 통증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내과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등 근육과 관절 이완해 등 통증 예방하기근골격계 질환으로 발생하는 등 통증을 예방하는 데는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기본이다. 아울러 등 통증을 유발할 수 있는 △무거운 물건을 머리 위로 올리는 작업 △어느 한쪽으로 어깨를 많이 쓰는 작업 △머리를 앞으로 숙이는 작업 △허리를 과하게 뒤로 젖히거나 앞으로 숙이는 동작은 삼가는 게 좋다. 또, 앉아서 일할 때는 30분~1시간마다 가볍게 목을 뒤로 젖히고, 몸통을 좌우로 회전하면 좋다. 짬날 때마다 복부에 힘을 주고 빠르게 걷는 유산소 운동을 하는 것도 추천한다. 다음은 폼롤러를 사용해 경직된 등 근육을 풀어주는 스트레칭 방법이다.



출처: 하이닥 유튜브1. 폼롤러를 가로로 놓고 그 위에 등을 댄 후, 무릎을 세운다.



출처: 하이닥 유튜브

2. 엉덩이를 들어서 폼롤러를 위아래로 움직이며 등을 마사지한다. 이때 배에 힘을 줘서 등이 꺾이지 않게 한다.



출처: 하이닥 유튜브3. 등 쪽 유연성이 부족한 경우, 등 위쪽에 폼롤러를 놓은 후 손깍지를 껴 뒤통수를 받친다.4. 천천히 등을 뒤로 젖힌다. 갈비뼈가 위로 솟지 않도록 배꼽을 끌어당겨 허리를 고정한다.



출처: 하이닥 유튜브5. 최대한 등만 움직여 상체를 다시 일으킨다.


이전글 : 뇌막에 쌓인 '당'...뇌 기능 장애 부른다 (연구)
다음글 : [건강톡톡] '광견병' 증상, 놓치지 말아야 할 신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