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건강칼럼
건강정보

건강칼럼

홈 > 건강정보 > 건강칼럼

한랭 질환자 지속 발생, 한파 대비 건강수칙은?
질병관리본부는 예년보다 덜 춥지만, 한랭 질환자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추워하는 남자

작년 12월 1일부터 올해 1월 20일까지 한랭 질환자는 총 200명(사망 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 259명(사망 10명)보다 감소했지만, 발생 특성은 예년과 유사하게 나타났다. 전체 환자 중 65세 이상 노년층이 가장 많았고, 90% 정도가 저체온증이었으며, 발생 환자의 34%는 음주 상태였다. 발생 장소는 길가나 집 주변과 같은 실외가 많았고, 새벽·아침(03~09시)에 가장 많았다.

한랭질환은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지만,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므로, 한파 시 내복‧장갑‧목도리‧모자 등으로 따뜻하게 몸을 보호하는 등 ‘한파 대비 건강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고령자와 어린이는 일반 성인보다 체온 유지에 취약하므로 한파 시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외출은 한다면 보온에 신경을 써야 한다. 만성질환(심뇌혈관질환, 당뇨, 고혈압 등)이 있는 경우에는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증상이 악화되어 위험할 수 있으므로,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술을 마시는 경우 신체는 열이 올랐다가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지만, 추위를 인지하지 못하여 위험할 수 있으므로 한파 시에는 과음을 피하고 절주하도록 한다. 아울러 저체온증은 응급상황이므로 발생 즉시 병원에 내원해야 하며, 적절한 조치가 없으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어 주변의 관심과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올겨울은 예년보다 기온이 대체로 높아, 추위를 체감하지 못하기 때문에 방심하기 쉬운데, 급격한 기온 변화로 추가적인 한랭질환 발생 가능성이 있어 지속해서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스트레스받을 땐 하암, 하품 한번 크게 하세요
다음글 : 스키 타다 십자인대 파열? 예방은 어떻게?